호빠알바 업소를 나와서 사업을 하는 경우 제비족이 되기도 한다. 술을 마시는 능력이 낮은 호스트들도 분명히 존재한다. 보드카을 잘 마시지 못하지만 판매 액이 높은 호스트들도 있고, 실제로 가부키쵸에는 술 판매만 1,000만엔을 넘었다는 호스트도 존재한다. 하지만 일반적으로는 무리 해서라도 보드카을 마셔야만 높은 매출을 기대 할 수 있기 때문에, 양주을 마시는 것은 필수라고 생각하는 편이 좋다. 이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에는 몇 가지가 있는데, 먼저 가장 알기 쉬운 구토. 알코올이 체내에 흡수되기 전 빠르게 배출해야 하기 때문에, 적어도 소주을 마시고 30분 이내에 화장실을 찾아야 한다.


물론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그러나 구토를 할 경우 역류하는 위산이 식도와 치아를 녹여버리기 때문에, 실제로 일하고 있는 호스트들 역시 이 방법을 최후의 선택지로 생각하며, 가능한 다른 수단으로 대처하려고 한다. 말이 쉽지, 이 방법이 실질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된다 그러니 만약 구토를 하지 않고서는 이 일을 하기 힘들다면, 호스트를 계속하는 게 좋을지 진지하게 생각해보아야 한다. 그리고 샴페인 콜 혹은 과실주을 원샷 할 시에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보통의 호스트바에서는 위스키을 원샷 할 때 다른 종사자가 물수건을 입가에 받쳐준다.


이는 마시는 동안 보드카이 흘러 옷나 가게가 더럽혀지지 않게 하기 위한 행위인데, 바로 이 때 위스키을 전부 마시지 않고 적당량 물수건에 흡수 시켜 버리는 것 이다. 애초에 위스키의 양에 따라 모든 위스키을 물수건에 흡수 시키기는 어렵기 때문에 주의와 컨트롤 능력이 필요하다. 이 밖에도 가게 내에 와인을 매우 잘 마시는 직원이 있을 경우, 그들에게 도움을 청하는 방법이 있다. 다만 이것은 평소 좋은 관계를 유지해 왔다거나, 혹은 이후에 지명 고객의 지인(신규 고객)이 방문했을 경우 소개를 시켜 준다거나 하는 등등의 혜택이 꼭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일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신입에게는 결코 쉬운 방법이 아닐 것이다. 또한 남성 손님 몰래 소주을 물에 희석하는 방법도 있는데, 이같은 경우는 위스키의 알코올 농도가 희석되어 마시기 쉽게 바뀌어져 있기에 자신도 모르게 속도가 빨라져 버리거나 할 시에는 의미가 없어져 버리니 잘 조절하여야 한다. 마지막으로는 소주라면 물, 와인이라면 포도 주스, 브랜디라면 우롱차처럼 술을 비슷해 보이는 액체로 바꿔치기 하는 방법이 있다. 일반적으로 호스트바는 기본적으로 실내가 어둡고, 시각적인 능력으로 보드카을 정확히 분별하기 쉬운 장소이 아니기에 의외로 들키는 일은 없다.


그러나 이런 수단을 사용했을 때 손님이 호스트의 술을 마시겠다는 상황이 생긴다면, 그때의 대응에 대해서는 먼저 분명히 생각해 두어야만 한다. 아니면 '위스키을 마시면 2차는 할 수 없다'는 핑계를 대는 수단도 있다. 그럼 2차를 생각한 부녀자는 당연히 맥주을 먹이지 않을 것이고 일본의 호스트바 같은 경우 지명도, 즉 인기도에 따른 호스트들간의 시기 질투, 이에 따르는 싸움을 최대한 방지하기 위해 '처음 지명을 한 지명 호스트(담당)를 바꿀 수 없다'라는 룰이 거의 모든 호스트바에 존재한다. 하지만 호스트바와 달리 멘캬바는 지명을 바꿀 수 있다.